top of page

Arario Gallery re-open show, 'Romantic Irony'



Water Deer Hunting 3, 2023, oil on canvas, 194 x 130cm



AHN Jisan’s works go a step further from his longstanding focus on the view of rocky mountains in torrential rain, imagining the new setting of a snowstorm. The stormy snowstorm of a landscape that AHN visualizes to depict our kind’s encroaching anxiety in the self-induced situation is still desolate and dramatic. Hunting and collecting are the most natural parts of the ecological cycle, but they are still the most dramatic moments that encapsulate maximum fear and tension. As such, AHN’s canvas is reminiscent of German Romanticist painter Caspar David Friedrich’s (1774-1840) landscapes, replete and sublime with the romantic spirit. While firmly based on the descriptions of visible sceneries and impressions as in Friedrich’s landscapes, AHN’s painting goes a step further to unleash a torrential reserve of angst, dread, and awe. Ultimately, in openly portraying and marveling at the inhuman magnitude of the natural sublime, AHN’s new series speaks of the cyclical dynamic between humans and nature through the mutual act of hunting and collecting and what this relationship further suggests. Whereas his previous series positioned clouds as objects of regard and desire, deer as prey take center stage in the snowstorms. The canvas bursts with the duality of positive affirmation and pessimistic resignation, embracing the cyclical dynamic between humans and Nature.


안지산 작가의 작품들은 그가 최근까지 집중해온 비 폭풍 속 돌산의 풍경에서 조금 더 나아가 눈 폭풍이라는 새로운 상황 속에서의 사냥과 채집을 다룬다. 스스로 부여한 상황 속에서 잠식된 인간의 불안을 시각화하는 안지산 작가가 그려낸 눈 폭풍 속 풍경은 적막감이 감돌고 극적이다. 사냥과 채집은 자연 속에서 항상 행해지는 가장 자연스러운 생태계의 순환이자 삶의 일상이면서 동시에 그 순간은 최고의 긴장과 공포가 축약된 극적인 순간이다. 이러한 안지산 작가의 풍경은 독일의 낭만주의 화가 카스퍼 다비드 프리드리히(Caspar David Friedrich 1774-1840) 식 낭만주의적 정신의 숭고함과 충만함이 내재된 풍경을 연상시킨다. 프리드리히의 풍경처럼 언제나 내 눈앞에 존재하는 풍경의 묘사와 인상의 표현에 기초를 두지만 훨씬 더 나아가 불안과 불길함, 그리고 경외감의 감정을 숨김없이 표출한다. 결국 안지산 작가는 인간이 제어할 수 없는 거대한 자연의 숭고미를 표현하고 그것에 대한 작가의 경외감을 숨김없이 드러내지만, 동시에 삶의 어쩔 수 없는 아이러니한 부분들, 즉 이번 시리즈에서는 서로 사냥하고 채집할 수 밖에 없는 인간과 자연 간 먹고 먹히는 순환 관계나 숨겨진 그 이상에 대해 이야기하려 한다.

Comments


Featured Posts
잠시 후 다시 확인해주세요.
게시물이 게시되면 여기에 표시됩니다.
Recent Posts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bottom of page